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HANNA


'Anna Anjos'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1.25 Anna Anjos

Anna Anjos



그녀의 프로필↔
1985 년 브라질 São Paulo 출생
10살에 이미 어머니의 책에 삽화를 그려 출판한 작가는 장난감보다는 색연필과 물감을 더 좋아 했다고 한다. 2006 년 Belas Artes/SP 의 그래픽 디자인을 졸업하고, 브라질의  Fabrica de Quadrinhos 와 Hiperquimica 에서 컬러리스트, 디자이너로서 일했으며,  연재만화 “O Crime do Teishouko Preto” 에 참여 하였다.
▶Anna Anjos의 사이트 http://www.annaanjos.com/


Think
뉴웹픽코리아의 인스피레이션 관련사이트 링크를 돕는 과정이 오픈 일자가 코 앞으로 다가오면서 한결 수월해졌다. 자화자찬 이라지만 나름 부지런히 도우려고 애썼고 요령이랄까 뭐 기타 여러 여건이 생기면서 다들 바쁘신 와중에 오직 나만이 포스팅 연습겸 블로그를 채워나갈 시간도 그 동안의 작업한 것들을 보면서 즐길 여유도 있다. 그러던 중에 Anna Anjos 를 알게되었고 이미 유명작가라지만 이제서야 디자인에 한걸음씩 내딛고 있는 내게는 생소할 수 밖에 없었다.



처음 대한 그녀의 작품은 신비로운 동화같은 아트웍만 꿈꾸던 내겐 괴팍하고 묘한 인상의 작품들로만 보여졌었다. 디자인에 있어서는 맹인이나 마찬가지였던 나의 첫 눈엔 바르지 않은 제멋대로의 선 또는 구불구불한 선, 백그라운드를 가득채워버린 어지러운 문양으로만 비춰졌기 때문에 금새 흥미를 잃고 다른 페이지를 살펴야겠다는 마음으로 정신 없이 스크롤을 내리던 중 우연히 느껴버린 것이 있었다. 썸네일 가장자리에서부터 중앙까지 섬세한 조화!! 혹시 하는 마음으로 다시 한번 사이트의 모든 작품들을 한번씩 더 보기 시작했다. 그 약간의 쇼크...처음엔 참으로 괴팍한 작품이라고 여겨 무시하고 말더니 점점 그녀만의 독특한 구성에 나도 모르게 살짝 빠진 듯 하다.



끊길 듯 이어지는 풍성한 색감, 그리고 여작품에서도 확실히 드러나는 질감까지 그저 선과 문양의 조합으로 끝나지 않았구나..생각하니 매우 흥미로웠다. 남들은 뭐라할 지 모르겠지만 그녀가 브라질 태생이라하니 그저 고개가 끄덕여졌다."아하하하..!! 그랬군!!"  프로필을 지나치기엔 작품안에서 드러나는 그녀에 대한 힌트들이 아쉬웠으리라. 그리고 하나 더 그녀의 작품들엔 '윤기' 라는것이 있었다. 글쎄 쉬이 말하는 입체감을 말하는 것은 아니다. 머릿 속에 드는 생각을 어찌 딱 부러지게 표현할 길이 없어 그저 '윤기' 라고 표현하고 만다.


▲ 위 일러스트 월페이퍼는 그녀의 작품이 완성되기까지 과정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어 작품을 이해하는데 한층 도움이 될 것이라 여겨 타 해외 사이트에서 감히 모셔왔다.

요즘 나는 뒤늦게 갖게 된 호기심들로 인하여 참 많은 것을 얻고 있다.더 노력해야 하겠지만 우연찮은 기회에 너무 많은 것을 얻게되니 그 기쁨이란 말로 다 하지 못할 것 같다. 






by Hanna

Posted by Hanna.Kim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