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HANNA


'2009/11'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09.11.28 일본의 일러스트 사이트 링크
  2. 2009.11.26 Sorin Bechira
  3. 2009.11.25 Anna Anjos
  4. 2009.11.25 Prologue : 선악과 그리고 ART 라 불려지는 역사
  5. 2009.11.25 TEST
추천&링크2009.11.28 05:03





Hiromi
Sato : 日本
(일러스트)

일본풍 일러스트는 별로 내키지 않았었는데요 Hiromi Sato 의 일러는 음 뭐랄까 깨끗하고 따듯한 느낌 따듯한 홍차 한잔이 생각나는 작품들이 많네요 그리고 어렴풋이 일본의 정서도 느낄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http://www.white-eggs.com/link.html 







no-
name : 日本
(일러스트)
 

어느 나라든 디자이너들의 작품을 보면 그 나라만의 색깔이 묻어나는 것 같아요(짧은 소견이지만) 이 사이트의 디자이너 역시 일본의 색깔이 많이 묻어있는 듯 보이네요 번진듯한 색감이 예뻐서 모셔왔습니다^^






http://www.akm-net.com/








ToKo OHmoRi : 日本
(일러스트)


개인적으로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의 일러스트 예요. 색상도 선도 몽롱한 표현도 딱 제 스타일이네요 ^^ 특히 도톰한 입술 표현이 제일 좋습니다(저는) ^ㅁ^








http://toko.rocket.ne.jp/








R
oadSIDE : 日本
(일러스트)

누군가가 그려지게 하는 일러스트네요 여성분들이 좋아할만한 스타일 특히 싸이매니아 분들^^



http://www.roadside.cc/
















Corekiyo : 日本
(일러스트)

동화나라군요 썸네일만 보고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동화같은 일러스트겠구나 라고 (이런 저는 천재일까요? 하하)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부터 빨간망토까지 동화 속 주인공이 풍부한 색상의 일러스트로 표현되었네요







http://corekiyo.net/web/







 

Imai Kira : 日本
(일러스트)
 
제 취향이 공주같은 스타일은 아니지만 좋아하실 분들이 많을 것 같네요 파스텔톤 일러스트 나라? 










http://kira.main.jp/






StroBox : 日本
(일러스트)

아.. 이런 서정적인 색감을 너무 좋아라 합니다 호호 그 동안 미처 몰랐던 좋은 사이트들이 꽤 많네요 정말 맘에 드는 사이트는 꼭 기억해 두었다가 편집해야겠어요









http://strobox.serio.jp/strobo/neo-n/








Tadahiro Uesugi :
日本
(일러스트)

색감도 좋고 패턴도 좋고 제 맘엔 쏙 드는데 다른 분들 눈에는 어떨런지..아무튼 저는  추천 꾸욱







http://www10.big.or.jp/%7Etuesugi/ 







Nejito
 : 日本
(일러스트)

사람의 표현의 한계란 어디까지 일까요? 오묘한 작품이 많은 사이트네요 단 제 눈에 아쉬운 것이 있다면 조금 더 넓은 세계를 보여줬으면 하는.. (어디까지나 병아리의 외침입니다^^)






http://www.nejito.com/







Halorganon :
日本
(일러스트)

사이트를 둘러보는 동안 마치 일본의 전래동화 한 편을 보는 듯 했습니다 색상과 인물표현 등이 도드라지는 것 같아요 전체적으로 차분하지만 세세히 살펴보니 보색을 과감하게 사용하는것 같아요 오늘 많은 것을 배우게 되는군요





http://members2.jcom.home.ne.jp/halorganon/frame.html

'추천&링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본의 일러스트 사이트 링크  (0) 2009.12.15
일본의 일러스트 사이트 링크  (0) 2009.11.28
Posted by Hanna.Kim


Sorin Bechira
국적 : 루마니아 / 그래픽,멀티미디어 디자이너

그는 어릴 때부터 종이에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했다. 방 안의 벽지에 온통 그림 채워놓았을 정도. 하지만 본격적으로 아트와 접하게 된 것은 그가 자라 온 도시의 예술 학부에 가입하게 된 2002년 부터이다. 그는 그 곳의 예술 학부에서 스승을 통해 2년 여의 꾸준한 관리를 받으며 실력을 향상 시킬 수 있었다. 그 경험은 훗날 그의 경력에 많은 도움을 주었다.

사실 그 이전의 소린의 전공은 컴퓨터 프로그래밍 이었지만 흥미를 잃고 회의가 들기 시작하면서 부터는 더 많은 색상과 모양에 매료되어 그래픽 디자인과 멀티미디어 기술을 연구하기 시작한 것이 오늘의 그를 있게 하였다.

약 4년간을 포토샵을 이용하면서 이내 그는 포토샵에서 완벽에 가까운 능력을 보여주게 된다. 일러스트 레이터를 차츰 사용하게 되면서는 일러스트를 이용한 벡터 기반의 이미지 및 사진 조작은 그가 사용하는 주요기술의 바탕이며 핵심이 되었다. 전통과 디지털 아트의 완벽한 조화를 꿈 꾸는 그는 그래픽 디자인의 세계에서 "노장" 이라 불리우고 있다.

창의력이란 그리고 그에게 조화란, 그가 아트를 꿈 꾸는 후배 디자이너들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까지 뉴웹픽코리아 와의 인터뷰에서 그리고  Psdtuts 의 인터뷰에서 흥미로울 수 있는 내용을 발췌하여 이야기 해보려고 한다.


[▲ 반지의 제왕 에서 영감을 얻어 만든 아이디어 아트 팩 아트 웍 The Palace who seeds evil]

뉴웹픽] 당신에게 영감을 주는 주 인물은 누구이며 작품들에 영향을 미치는 것들은 무엇인가요
나는 주로 전통예술, 특히 조각 작품과 컨셉 아티스트들로 부터 영향을 많이 받는다. 또한 모던 로마니안(Romanian) 화가 등 내 주위에 모든 것으로 부터 영향을 받는다.

최근 그는 영화 '반지의 제왕' 에서 영감을 얻어 우리에게 멋진 아트웍을 선사하였다. "I always wanted to create a castle in a lava   environment, so it came out pretty easy"

뉴웹픽] 자신의 의욕과 관심을 어떻게 지속시키나요?
항상 실험정신을 가지려고 한다. 새로운 기술이나 아이디어를 발견하는 데 도움이 된다면 작품 하나에 하루 종일의 시간이 걸리든, 단지 5분의 시간이 걸리든 상관없다. 무조건 시도해야 한다. 나는 끊임없이 무언가를 그릴 수 있다.  대부분 종이 위에 5분~10분간 내 손이 자유롭게 그리도록 한 뒤, 뭔가 흥미롭고 의미하는 바를 찾으려고 노력한다.

[▲ The Palace who seeds evil]

사진 조작에서 어떻게 이런 다양한 스타일을 하나의 전체적인 것으로 일관성 있게 조화시킬 수 있을까

훌륭한 디자인, 일러스트 레이션, 타이포 그래피, 디지털 매트 등을 얻기 위해서는 다양한 전통이나 디지털 기술을 결합해야 한다. 주제가 서로 다른 다양한 매체들을 결합하는 실험이 생각에 많은 도움이 된다.




뉴웹픽] 이 분야에 새로 진출할 후배 디자이너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새롭게 발명하려고 하지 말아라. 새로 시작하는 디자이너들에게 실험적인 디자인과 키치적인 디자인 사이에 미묘한 차이가 있다. 좋은 디자인을 많이 연구하려고 노력하고 무엇이 좋은 디자인을 만들게 하는지에 대한 대답을 찾기 위해 항상 노력하라.
그는 또 말한다 Psdtuts의 인터뷰에서 - 자신의 시각과 기술을 개발하는 방법을 배우기 위하여는 건설적인 비판을 찾아라 그리고 성공하는 아트디렉터가 되기 위하여는 팀 구성원이나 다른 팀들과의 사이에서 원만한 커뮤니케이션을 위해 거의 모든 기술의 기초지식을 가져야 한다.




Thinking



사실 뉴웹픽코리아 리뉴얼에 참여할 기회가 없었더라면 지금의 이런 포스팅이 필요 했을까 생각하니 그 동안 수도 없이 감사해 왔지만 오늘의 포스팅을 계기로 한번 더 감사하기로 한다. 포스팅을 이유로 미처 알지 못했던 작품까지 감상할 수 있었다.

며칠전 만 해도 아트웍이니 웹디자인이니 그래픽이니 무어니 하는 것들에 대해서 누군가 이야기를 했다면 하품이나 했을지 모르는 백치였으니 처음 Inspiration 메뉴에 손을 댔을땐 부담감에 긴장하기를 또 그에 대한 막막함은 말로 되새김질 하기도 힘들다. 무튼 Sorin Bechira 의 두 작품을 대한 순간에 나는 그로 인해 나도 모를 호기심과 자신감이 생겼다. 이 까막눈 초짜의 눈에 보이기를 거침없이 한번에 써내려간 승전보에 남긴 필체 같았다 할까..기쁘고 웅장하며 여린..게다가 그 무게감이 제법이었던 것이다. 한번의 감상으로 여러번의 자극을 받은 끝에 또 한번 속으로 웅얼 거린다. '카리스마의 검사가 휘갈긴 풀기 어려운 암호 같다' 어찌나 예민하고도 남자답고 신비해 보였는지 존재영원의 사물을 두고 한갓 완성되지 못한 '말'로 표현하려니 이렇게 답답할 수가...그렇게 혼자만의 감성으로 추천 올렸던 디자이너의 작품이다. 이미 매거진 7호에 인터뷰 된 적 있었다는 사실은 뒤늦게 알게 되었다.(무지는 늘 팔 다리를 고생하게 하는 법이다^^;)

인스피레이션을 하나씩 채워 나가면서 처음으로 웃게 해 준 디자이너였기도 했고 "굉장히 유명한 사람인데....?" 라는 무뚝뚝한 경상도 아저씨의 한마디가 덧붙여져 나를 더욱 뿌듯해하게끔 했던 디자이너이다.


By Hanna



Sorin Bechira 와의 인터뷰는 뉴웹픽코리아의 매거진 7호 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구독 안내 : http://www.newwebpick.co.kr
인터뷰 내용 전체 블로그 바로가기 URL : http://blog.naver.com/paratpolo/90057033273




Posted by Hanna.Kim

Anna Anjos



그녀의 프로필↔
1985 년 브라질 São Paulo 출생
10살에 이미 어머니의 책에 삽화를 그려 출판한 작가는 장난감보다는 색연필과 물감을 더 좋아 했다고 한다. 2006 년 Belas Artes/SP 의 그래픽 디자인을 졸업하고, 브라질의  Fabrica de Quadrinhos 와 Hiperquimica 에서 컬러리스트, 디자이너로서 일했으며,  연재만화 “O Crime do Teishouko Preto” 에 참여 하였다.
▶Anna Anjos의 사이트 http://www.annaanjos.com/


Think
뉴웹픽코리아의 인스피레이션 관련사이트 링크를 돕는 과정이 오픈 일자가 코 앞으로 다가오면서 한결 수월해졌다. 자화자찬 이라지만 나름 부지런히 도우려고 애썼고 요령이랄까 뭐 기타 여러 여건이 생기면서 다들 바쁘신 와중에 오직 나만이 포스팅 연습겸 블로그를 채워나갈 시간도 그 동안의 작업한 것들을 보면서 즐길 여유도 있다. 그러던 중에 Anna Anjos 를 알게되었고 이미 유명작가라지만 이제서야 디자인에 한걸음씩 내딛고 있는 내게는 생소할 수 밖에 없었다.



처음 대한 그녀의 작품은 신비로운 동화같은 아트웍만 꿈꾸던 내겐 괴팍하고 묘한 인상의 작품들로만 보여졌었다. 디자인에 있어서는 맹인이나 마찬가지였던 나의 첫 눈엔 바르지 않은 제멋대로의 선 또는 구불구불한 선, 백그라운드를 가득채워버린 어지러운 문양으로만 비춰졌기 때문에 금새 흥미를 잃고 다른 페이지를 살펴야겠다는 마음으로 정신 없이 스크롤을 내리던 중 우연히 느껴버린 것이 있었다. 썸네일 가장자리에서부터 중앙까지 섬세한 조화!! 혹시 하는 마음으로 다시 한번 사이트의 모든 작품들을 한번씩 더 보기 시작했다. 그 약간의 쇼크...처음엔 참으로 괴팍한 작품이라고 여겨 무시하고 말더니 점점 그녀만의 독특한 구성에 나도 모르게 살짝 빠진 듯 하다.



끊길 듯 이어지는 풍성한 색감, 그리고 여작품에서도 확실히 드러나는 질감까지 그저 선과 문양의 조합으로 끝나지 않았구나..생각하니 매우 흥미로웠다. 남들은 뭐라할 지 모르겠지만 그녀가 브라질 태생이라하니 그저 고개가 끄덕여졌다."아하하하..!! 그랬군!!"  프로필을 지나치기엔 작품안에서 드러나는 그녀에 대한 힌트들이 아쉬웠으리라. 그리고 하나 더 그녀의 작품들엔 '윤기' 라는것이 있었다. 글쎄 쉬이 말하는 입체감을 말하는 것은 아니다. 머릿 속에 드는 생각을 어찌 딱 부러지게 표현할 길이 없어 그저 '윤기' 라고 표현하고 만다.


▲ 위 일러스트 월페이퍼는 그녀의 작품이 완성되기까지 과정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어 작품을 이해하는데 한층 도움이 될 것이라 여겨 타 해외 사이트에서 감히 모셔왔다.

요즘 나는 뒤늦게 갖게 된 호기심들로 인하여 참 많은 것을 얻고 있다.더 노력해야 하겠지만 우연찮은 기회에 너무 많은 것을 얻게되니 그 기쁨이란 말로 다 하지 못할 것 같다. 






by Hanna

Posted by Hanna.Kim

Prologue


아주 오래 전 전설에 전설도 아득한 옛날 천지창조의 하나님과 그 자신의 형상대로 만드신 두 인간, 아담과 이브가 있었다고 한다. 하늘의 잣대로 가장 아름다운 육체를 주었고 부족함이 없는 에덴의 역사를 선물하였지만 그저 하늘의 지으신 미물에 그치지 않을 모자란 인간, 아담과 이브는 지상의 사소한 아름다움에 현혹되어 에덴에서 쫓겨나 인간계로 등을 돌리고 만다.


(Michelangelo Buonarroti, 1475.3.6~1564.2.18) , "천지창조"


하늘의 뜻과 맞바꾼 금단의 열매

여자가 그 나무를 본즉 먹음직도 하고 보암직도 하고 지혜롭게 할 만큼 탐스럽기도 한 나무인지라 여자가 그 열매를 따먹고 자기와 함께 있는 남편에게도 주매 그도 먹은지라 이에 그들의 눈이 밝아져 자기들이 벗은 줄을 알고 무화과나무 잎을 엮어 치마로 삼았더라. (창세기 3장 6~7절 , Genesis 3:6~3:7)



(Marc Chagall, 1887.7.7~1985.3.28) , 아담과 이브



그 나무를 본즉 먹음직도 하고 보암직도 하고 지혜롭게 할 만큼 탐스럽기도 한 나무인지라

높은 곳에서 모든 것을 관철하는 하나님과 달리 땅을 딛고 하늘을 올려다 보며 지면에서 평행의 시선을 가질 수 밖에 없었던 인간. 성경 귀절의 안타까운 속 뜻과는 달리 Bible 이 아닌 History 로써 끼워맞춰 해석해보기를 이 한 구절엔 태초부터 신께선 신의 고귀함을 담은 육체뿐만 아니라 인간에게도 아름다움을 살펴 찾는 그것, 심미안(眼)을 주셨음을 알 수 있지 않은가?

하늘의 족속이었던 인간이 지상의 선악과를 보아 지혜롭게 할 만큼 탐스러움을 느끼다 - 간교한 뱀의 꼬임보다는 이들에게 아름다움을 선별하는 능력이 있었다라고 해석하는 것이 오히려 현실적일 수 있으니..



이에 그들의 눈이 밝아져 가기들이 벗은 줄을 알고 무화과나무 잎을 엮어 치마로 삼았더라

나는 이 구절에 인간 의복의 창출 과정이 담겨있다고 해석해버리고 만다. 의복이란 것은 가장 가까운 아름다움을 위한 도구 아니겠는가. 더 더욱이 디자인과는 뗄래야 뗄 수 없는 그 것. 태초의 인간에게 심미안을 깨우치신 하나님 그리고 아담과 이브의 실수로 먼 땅을 개척하며 살게 된 인간의 아픈 뿌리를 기록한 창세기 中, 두 구절 속의 선악과는 단지 원죄의 심볼로만 의미가 있는것이 아니라 태초부터 존재하게 된 인간과 아름다움의 얼키고 설킨 종속관계, 후세기 Design 혹은 예술이라 불리는 모든 것의 심볼일 수도 있으며 그 발전의 씨앗이었다 라고 감히 생각해본다. 그리고 에덴동산에서 쫓겨나 먼 땅을 개척하고 추수를 해야만 먹을 수 있게 된 아픈 날로부터 인간은 노고로 인하여 아름다움에 깊이를 두게 되었다고

선악과, Design 아름다움과 예술... 그 것은 혹시 하늘에게서도 우리를 돌려버린 지독히 매혹적인 금단의 역사련가




(Paul Gauguin, 1848.6.7~1903.5.8) 우리는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 by Hanna


 
 
Posted by Hanna.Kim
 
링크 : http://demo.templatepanic.com/
빈티지한 두 가지 컬러의 테마를 맛 볼 수 있다  전체적으로 깔끔한 디자인에 고급스러운 폰트 사용으로 
가독성을 더한 것 같다
카테고리와 페이지 정렬이 조금 더 눈에 띄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
옵션 선택 : 레드 , 그린 으로 컬러를 조정할 수 있고
Themes 의 하위 메뉴를 선택하여  http://www.fresheezy.com/ 에서 제공하는 더 많은 테마를맛 볼 수 있겠다



Posted by Hanna.Kim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