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HANNA


Anna Anjos



그녀의 프로필↔
1985 년 브라질 São Paulo 출생
10살에 이미 어머니의 책에 삽화를 그려 출판한 작가는 장난감보다는 색연필과 물감을 더 좋아 했다고 한다. 2006 년 Belas Artes/SP 의 그래픽 디자인을 졸업하고, 브라질의  Fabrica de Quadrinhos 와 Hiperquimica 에서 컬러리스트, 디자이너로서 일했으며,  연재만화 “O Crime do Teishouko Preto” 에 참여 하였다.
▶Anna Anjos의 사이트 http://www.annaanjos.com/


Think
뉴웹픽코리아의 인스피레이션 관련사이트 링크를 돕는 과정이 오픈 일자가 코 앞으로 다가오면서 한결 수월해졌다. 자화자찬 이라지만 나름 부지런히 도우려고 애썼고 요령이랄까 뭐 기타 여러 여건이 생기면서 다들 바쁘신 와중에 오직 나만이 포스팅 연습겸 블로그를 채워나갈 시간도 그 동안의 작업한 것들을 보면서 즐길 여유도 있다. 그러던 중에 Anna Anjos 를 알게되었고 이미 유명작가라지만 이제서야 디자인에 한걸음씩 내딛고 있는 내게는 생소할 수 밖에 없었다.



처음 대한 그녀의 작품은 신비로운 동화같은 아트웍만 꿈꾸던 내겐 괴팍하고 묘한 인상의 작품들로만 보여졌었다. 디자인에 있어서는 맹인이나 마찬가지였던 나의 첫 눈엔 바르지 않은 제멋대로의 선 또는 구불구불한 선, 백그라운드를 가득채워버린 어지러운 문양으로만 비춰졌기 때문에 금새 흥미를 잃고 다른 페이지를 살펴야겠다는 마음으로 정신 없이 스크롤을 내리던 중 우연히 느껴버린 것이 있었다. 썸네일 가장자리에서부터 중앙까지 섬세한 조화!! 혹시 하는 마음으로 다시 한번 사이트의 모든 작품들을 한번씩 더 보기 시작했다. 그 약간의 쇼크...처음엔 참으로 괴팍한 작품이라고 여겨 무시하고 말더니 점점 그녀만의 독특한 구성에 나도 모르게 살짝 빠진 듯 하다.



끊길 듯 이어지는 풍성한 색감, 그리고 여작품에서도 확실히 드러나는 질감까지 그저 선과 문양의 조합으로 끝나지 않았구나..생각하니 매우 흥미로웠다. 남들은 뭐라할 지 모르겠지만 그녀가 브라질 태생이라하니 그저 고개가 끄덕여졌다."아하하하..!! 그랬군!!"  프로필을 지나치기엔 작품안에서 드러나는 그녀에 대한 힌트들이 아쉬웠으리라. 그리고 하나 더 그녀의 작품들엔 '윤기' 라는것이 있었다. 글쎄 쉬이 말하는 입체감을 말하는 것은 아니다. 머릿 속에 드는 생각을 어찌 딱 부러지게 표현할 길이 없어 그저 '윤기' 라고 표현하고 만다.


▲ 위 일러스트 월페이퍼는 그녀의 작품이 완성되기까지 과정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어 작품을 이해하는데 한층 도움이 될 것이라 여겨 타 해외 사이트에서 감히 모셔왔다.

요즘 나는 뒤늦게 갖게 된 호기심들로 인하여 참 많은 것을 얻고 있다.더 노력해야 하겠지만 우연찮은 기회에 너무 많은 것을 얻게되니 그 기쁨이란 말로 다 하지 못할 것 같다. 






by Hanna

Posted by Hanna.Kim

Prologue


아주 오래 전 전설에 전설도 아득한 옛날 천지창조의 하나님과 그 자신의 형상대로 만드신 두 인간, 아담과 이브가 있었다고 한다. 하늘의 잣대로 가장 아름다운 육체를 주었고 부족함이 없는 에덴의 역사를 선물하였지만 그저 하늘의 지으신 미물에 그치지 않을 모자란 인간, 아담과 이브는 지상의 사소한 아름다움에 현혹되어 에덴에서 쫓겨나 인간계로 등을 돌리고 만다.


(Michelangelo Buonarroti, 1475.3.6~1564.2.18) , "천지창조"


하늘의 뜻과 맞바꾼 금단의 열매

여자가 그 나무를 본즉 먹음직도 하고 보암직도 하고 지혜롭게 할 만큼 탐스럽기도 한 나무인지라 여자가 그 열매를 따먹고 자기와 함께 있는 남편에게도 주매 그도 먹은지라 이에 그들의 눈이 밝아져 자기들이 벗은 줄을 알고 무화과나무 잎을 엮어 치마로 삼았더라. (창세기 3장 6~7절 , Genesis 3:6~3:7)



(Marc Chagall, 1887.7.7~1985.3.28) , 아담과 이브



그 나무를 본즉 먹음직도 하고 보암직도 하고 지혜롭게 할 만큼 탐스럽기도 한 나무인지라

높은 곳에서 모든 것을 관철하는 하나님과 달리 땅을 딛고 하늘을 올려다 보며 지면에서 평행의 시선을 가질 수 밖에 없었던 인간. 성경 귀절의 안타까운 속 뜻과는 달리 Bible 이 아닌 History 로써 끼워맞춰 해석해보기를 이 한 구절엔 태초부터 신께선 신의 고귀함을 담은 육체뿐만 아니라 인간에게도 아름다움을 살펴 찾는 그것, 심미안(眼)을 주셨음을 알 수 있지 않은가?

하늘의 족속이었던 인간이 지상의 선악과를 보아 지혜롭게 할 만큼 탐스러움을 느끼다 - 간교한 뱀의 꼬임보다는 이들에게 아름다움을 선별하는 능력이 있었다라고 해석하는 것이 오히려 현실적일 수 있으니..



이에 그들의 눈이 밝아져 가기들이 벗은 줄을 알고 무화과나무 잎을 엮어 치마로 삼았더라

나는 이 구절에 인간 의복의 창출 과정이 담겨있다고 해석해버리고 만다. 의복이란 것은 가장 가까운 아름다움을 위한 도구 아니겠는가. 더 더욱이 디자인과는 뗄래야 뗄 수 없는 그 것. 태초의 인간에게 심미안을 깨우치신 하나님 그리고 아담과 이브의 실수로 먼 땅을 개척하며 살게 된 인간의 아픈 뿌리를 기록한 창세기 中, 두 구절 속의 선악과는 단지 원죄의 심볼로만 의미가 있는것이 아니라 태초부터 존재하게 된 인간과 아름다움의 얼키고 설킨 종속관계, 후세기 Design 혹은 예술이라 불리는 모든 것의 심볼일 수도 있으며 그 발전의 씨앗이었다 라고 감히 생각해본다. 그리고 에덴동산에서 쫓겨나 먼 땅을 개척하고 추수를 해야만 먹을 수 있게 된 아픈 날로부터 인간은 노고로 인하여 아름다움에 깊이를 두게 되었다고

선악과, Design 아름다움과 예술... 그 것은 혹시 하늘에게서도 우리를 돌려버린 지독히 매혹적인 금단의 역사련가




(Paul Gauguin, 1848.6.7~1903.5.8) 우리는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 by Hanna


 
 
Posted by Hanna.Kim
 
링크 : http://demo.templatepanic.com/
빈티지한 두 가지 컬러의 테마를 맛 볼 수 있다  전체적으로 깔끔한 디자인에 고급스러운 폰트 사용으로 
가독성을 더한 것 같다
카테고리와 페이지 정렬이 조금 더 눈에 띄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
옵션 선택 : 레드 , 그린 으로 컬러를 조정할 수 있고
Themes 의 하위 메뉴를 선택하여  http://www.fresheezy.com/ 에서 제공하는 더 많은 테마를맛 볼 수 있겠다



Posted by Hanna.Kim

티스토리 툴바